2024.07.19 (금)

  • 구름많음서산 24.3℃
  • 대전 25.5℃
  • 홍성(예) 24.9℃
  • 흐림천안 24.8℃
  • 구름많음보령 24.9℃
  • 흐림부여 24.7℃
  • 흐림금산 26.0℃
기상청 제공

‘민심’을 창·방패로… 장동혁, 최고위원 출마

URL복사

장동혁 의원,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최고의 ‘소울메이트’가 되겠다”
“정부와 대통령실에 민심 가감 없이 전달… 오직 국민만 바라볼 것”

 

[sbn뉴스=서천] 권주영 기자 = 장동혁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4일 “‘민심’이라는 창과 방패를 들고 싸우는 것”이라며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러닝메이트로서 최고위원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장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민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정당을 만들어 의석수가 부족한 국민의힘이 절대다수의 야당과 맞서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야당과 맞설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민심’이라는 창과 방패를 들고 싸울 것”이라며 “민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정당을 만들고 대통령과 정부에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심을 얻기 위해서라면 힘든 일도 불편한 일도 피하지 않겠다”라며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나가겠다”라고 약속했다.

 

장 의원은 당의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사무처를 보다 유기적이고 효율적인 시스템으로 바꾸어야 하고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예전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도록 혁신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홍보 기능을 획기적으로 강화해야 하고 당직자들이 열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원외당협위원장들이 국회 밖에서 싸울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원외당협위원장들의 능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당직의 문을 열어야 한다”라며 “미리미리 훌륭한 인재를 발굴해서 영입하고 당의 유능한 정치적 자산으로 키워 당의 체질을 개선하고 체력을 키워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장 의원은 “저부터 변하겠다”라며 “국민과 당원의 뜻을 받들어 ‘국민이 잘사는 대한민국’, 당원이 자랑스러워하는 ‘백년보수정당’을 만들겠다”라고 약속했다.

프로필 사진
권주영 기자

신속하고 정확한 보도를 하는 새로운 창을 만들겠습니다.




포토



배너